넷블루
 퓨쳐켐, 상반기 파킨슨병 매출 40% 성장.."치매진단 품목허가 올해 예정"
 
[뉴스핌=김양섭 기자]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(대표이사 지대윤)은 올해 상반기에 매출액은 9억 8172만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보다 26.9%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. 영업손실은 20억 4070만원이다.

회사 측은 “주력제품인 파킨슨병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‘피디뷰’의 매출이 전년동기보다 40.3% 성장하며 매출은 증가했고, 연구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인력 충원으로 영업손실은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” 고 설명했다.

퓨쳐켐은 "피디뷰의 꾸준한 매출 증가와 하반기에 납품이 집중돼 있는 합성시약의 매출을 고려하면 향후 매출은 더욱 증가할 것"이라고 설명했다. 또 "향후 주력제품이 될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의약품의 품목허가가 올 하반기에 예정돼 있고 파킨슨병 진단용 방사성의약품인 피디뷰도 미국 FDA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예정이어서 올 해 안에 확실한 턴어라운드의 기반이 마련될 것"이라고 기대했다.

퓨쳐켐 관계자는 “최근 정부의 ‘치매국가책임제’ 추진에 따라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의약품 시장은 향후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” 며 “당사의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의약품은 우수한 영상품질과 가격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품목허가 후 국내 판매가 본격화되면 기존에 수입제품을 빠르게 대체해 확실한 캐쉬카우(Cash-Cow)이자 성장동력이 될 것” 이라고 말했다.

[뉴스핌 Newspim] 김양섭 기자 (ssup825@newspim.com)